공지게시

  1. 홈
  2. 알림광장
  3. 공지게시
  4. 공지사항
  • 페이스북공유하기

  • 트위터공유하기

  • 블로그공유하기

  • 화면확대

  • 화면축소

  • 화면인쇄

공지사항

2020년도 1분기 한국문학 번역지원 공모사업 심사 총평
  • 작성자해외사업1팀
  • 등록일2020-02-28
  • 조회수605


2020년 1분기 한국문학 번역지원 공모사업 심사 총평

2020년 1분기 번역지원은 2019년 10월 1일부터 12월 30일까지 3개월 동안 접수된 작품들을 대상으로, 서류심사와 1, 2차 내외국인 심사 및 최종 심사를 거쳐 지원 대상을 선정하였다.


이번 분기에는 총 14개 언어권 55건의 신청서류가 접수되었으며, 언어권별로는 영어 12건, 프랑스어 2건, 독일어 1건, 스페인어 4건, 러시아어 6건, 중국어(간체) 9건, 일본어 10건, 루마니아어 1건, 미얀마어 1건, 베트남어 2건, 세르비아어 1건, 아랍어 1건, 인도네시아어 1건, 터키어 4건, 장르별로는 소설 40건, 시 5건, 인문 4건, 아동 1건, 기타 7건이었다.


1차 외국인 심사에서는 원어민 출판 관계자가 해당 언어의 구사 능력과 번역원고의 문체 및 가독성 등을 중심으로 평가하였으며, 이를 통과한 작품을 대상으로 2차 내국인 심사자가 원작과 번역원고의 등가성, 원작에 대한 이해도 등을 중심으로 평가하였다. 1, 2차 심사결과를 토대로 2월 21일에 실시한 최종심사 선정회의에서, 각 심사 결과 및 선정위원의 의견을 종합 반영하여 다음 총 6개 언어권 7건의 번역 작품에 대한 지원을 결정하였다.


■ 언어권별 최종 선정현황: 영어 2건, 러시아어 1건, 중국어(간체) 1건, 일본어 1건, 베트남어 1건, 터키어 1건


최종 선정 회의에서 논의된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영어권에서는 박찬순 작가의 『무당벌레는 꼭대기에서 난다』와 이상화 시인의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가 각각 지원 작품으로 선정되었다. 전자는 그 자체로 원작인 것처럼 오늘날 한국 사회가 존재하는 그대로를 읽는 이에게 전달하는 자연스러운 번역이라는 평을, 후자 역시 원작의 맥락과 함축적 의미를 매우 탁월하게 표현하고 있는 번역이라는 평을 받았다.


러시아어권에서 선정된 작품은 김성동 작가의 『만다라』이다. 가독성이 높으면서도 원작의 의미나 형식을 충실히 전달하고자 하는 번역자의 노력이 엿보이는 번역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중국어권에서는 조해진 작가의 『빛의 호위』가 지원 작품으로 결정되었다. 작품 속에 담긴 작가의 의중을 잘 이해하고 특유의 섬세한 감성을 잘 포착하여 이를 유려한 문체로 잘 재현해 낸 것으로 평가되었다.


일본어권에서는 높은 가독성과 적확하고 세세한 단어 선택으로 평가 받은 박서련 작가의 『체공녀 강주룡』을 지원 작품으로 선정하였다.


베트남어권에서는 전경린 작가의 『엄마의 집』이 지원 작품으로 결정되었다. 원작의 매력을 잘 전달한 번역으로, 특히 사색적인 대화문, 역자주를 통한 현지 독자의 이해를 돕는 해설이 국내외 심사자 모두에게 높은 평가를 얻었다.


마지막으로 터키어권에서 선정된 작품은 장은진 작가의 『아무도 편지하지 않다』이다. 원작의 맥락이나 상황에 대한 이해도가 높으며 원작의 템포에 맞는 인상적인 번역으로 평가 받았다.


앞으로도 새로운 작품과 번역을 통해 다양한 한국문학이 세계의 독자들을 만날 수 있기를 바란다.

2020년 2월 21일

심사위원장 임규찬


출처표시한국문학변역원이 창작한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