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내용 바로가기 하단 주소 바로가기
알림광장
  • 홈
  • 알림광장
  • 보도자료
facebook에 공유하기 새창열림 트위터에 공유하기 새창열림 네이버블로그에 공유하기 새창 열림 글자크게 글자작게 프린트
보도자료
국내 최초 이산문학 교류 <소통과 평화의 플랫폼> 개최
게시일 2019-05-14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161
첨부

보도자료_소통과 평화의 플랫폼 개최.zip (3353KB) 첨부파일

국내 최초 이산문학 교류 <소통과 평화의 플랫폼> 개최

해외 한인작가 국내작가 29,“이산의 삶과 문학에 대해 이야기 한다

 

한국문학번역원(원장 김사인)은 국내 최초 이산문학교류행사인 <소통과 평화의 플랫폼>을 오는 520()부터 22()까지 3일간 서울 종로구 아라아트센터에서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는 해외 한인작가 14인과 국내작가 15인이 참가하여 이산과 ’, ‘DMZ의 나라에서’, ‘왜 쓰는가’, ‘내가 만난 한국문학·한국문화’, ‘소수자로 산다는 것등 총 5주제에 대해 이야기한다.

 

<소통과 평화의 플랫폼> 포스터

 

한국문학번역원은 <소통과 평화의 플랫폼> 개최를 통해 아직은 국내 독자들에게 생소한 해외 한인작가와 그들의 문학을 소개하여 문학향유의 범위를 확장하고자 한다. 이번 행사의 제목이자 대주제인 소통과 평화의 플랫폼은 국내외 한인작가들의 상호이해와 소통을 이끌어내고, 이산의 아픔을 지닌 사람들에게 치유와 평화의 영감을 주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는 뜻에서 기획되었다. 번역원은 이번 축제의 장을 통해 인종, 언어, 성별, 이념, 계층 등이 만들어 낸 모든 차별과 갈등을 종식시키고 평화를 이끌어내는 데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인 한국과 한국문학이 맡아야 할 몫이 무엇인지 묻고자 한다.

 

이번 행사에 참여하는 고려인, 재일교포, 조선족, 입양, 이민 출신의 해외 한인작가들은 미주·유럽·중남미·아시아 등 세계 전역에서 소설가, 시인, 극작가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어 국적, 장르, 세대의 경계를 넘어 다양한 빛깔의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참가하는 해외 한인작가로는 극작가 정의신(일본), 박본(독일), 소설가 김혁(중국), 박미하일(러시아), 최실(일본), 게리 영기 박(미국), 아스트리드 트로치(스웨덴), 진런순(중국), 제인 정 트렌카(미국), 닉 페어웰(브라질), 시인 신선영(미국), 마야 리 랑그바드(덴마크), 석화(중국), 평론가 임마누엘 킴(미국)이 있다. 특히 야키니쿠 드래곤의 정의신, 재일 조선학교의 이야기를 다루며 일본의 권위 있는 문학상을 수상한 신예 작가 최실, 브라질 청소년들에게 GO문신 열풍을 일으킨 닉 페어웰, 작품과 사회활동을 통해 국제 입양에 대해 강력한 문제의식을 제기하는 제인 정 트렌카, 신선영(이상 미국), 마야 리 랑그바드(덴마크), 아스트리드 트로치(스웨덴) 등이 주목할 만하다. (별첨 2. 참가작가 약력 참조)

 

또한 국내에서도 이산에 대해 지속적으로 천착해온 소설가 정철훈, 강영숙, 김연수, 이창동, 시인 김혜순, 허연을 비롯해 소설가 임철우, 조해진, 전성태, 김인숙, 시인 심보선, 신용목, 최동호, 평론가 신수정, 정은귀가 참가하여 해외 한인작가의 이야기에 화답할 예정이다.

 

한편 520() 오전 10시 아라아트센터에서 열리는 개회식에서는 제2회 한민족 이산문학 독후감대회 시상식과 함께 인하대 명예교수 최원식 평론가의 기조강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본 세션은 520() 오후부터 시작되며, 지난 백여 년 민족 이산의 배경에 대해 이야기하는 이산과 삶’, 남과 북으로 나뉜 한반도의 긴 비극과 근년의 변화에 대해 논의하는 ‘DMZ의 나라에서’, 다양한 자리에서 창작자로 활동하는 작가들의 이야기인 왜 쓰는가’, ‘에서 보는 한국문학과 문화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내가 만난 한국문학·한국문화’, 약자와 주변부의 편에서 바라보는 문학에 대한 이야기인 소수자로 산다는 것등 총 5개 세션으로 22()까지 진행된다.

 

참가를 원하는 독자들은 <소통과 평화의 플랫폼> 공식 예약 사이트(네이버) 통해 사전 신청하면 되며, 당일 행사장 현장 등록 및 입장도 가능하다. 행사장에는 청중들이 참가작가들의 작품세계를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도록 출간도서를 전시한 북 카페도 마련할 예정이다.

 

한국문학번역원은 최근 한반도 내 한국문학과 해외 한인문학 간의 관계 설정 문제, 제도적 지원 및 교류에 대해 지속적으로 고민하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러한 배경에서 일본과 중국에서도 각각 4월과 5월에 재일한인문학 및 중국조선족문학 교류행사를 개최한 바가 있다. 이를 이어 이번 <소통과 평화의 플랫폼>을 통해서 국내에서도 이산문학에 대한 대대적인 관심을 이끌어낼 수 있길 기대한다.

 

사전 예약페이지: https://booking.naver.com/booking/5/bizes/222268

문의: 한국문학번역원 문학기반팀 02-6919-7711~2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 담당부서 : 기획협력실 · 연락처 : 02-6919-7761

이전다음글
이전글 네덜란드 장편소설 『인성』 출간 2019-04-08
다음글 교차언어 낭독회 ‘역:시(譯:詩)’ 개최 2019-05-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