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내용 바로가기 하단 주소 바로가기
번역원 주요행사
  • 홈
  • 알림광장
  • 번역원 주요행사
  • 국내행사
페이스북 트위터 블로그 글자크게 글자작게 프린트
상세 일정
행사진행 완료 등록일 2018-12-13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625
행사분류 번역상 신인상 시상식
행사명 2018년 한국문학번역원 번역상·번역신인상·공로상 시상식 개최
행사기간 2018-12-11 ~ 2018-12-11
개최지 Korea
첨부파일

한국문학번역원은 12월 11일(화) 오후 6시 30분에 광화문 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제16회 한국문학번역상>, <제6회 한국문학번역원 공로상>, <제17회 한국문학번역신인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시상식에는 각 부문의 수상자와 심사위원, 유관기관 인사 및 수상자들의 지인 등 120여명의 참석자들이 참석했다. 시상식에는 저자, 한창훈, 한유주 소설가와 신인상 대상 작품의 저자인 김금희 소설가도 참석해 수상의 기쁨을 함께 나눴다.

 

▲ 시상식장 전경

 

올해는 <한국문학번역상>에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이 신설되었다.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은 『고향(故郷)』(이기영 作)을 일본어로 번역한 일본의 저명한 한국문학 연구자 오무라 마스오 번역가에게 수여되었다. 오무라 마스오 번역가는 수상작 『고향』이 『조선근대문학선집』의 한 권이었다는 것을 소개하며, 앞으로 이 작품이 남한과 북한을 아울러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국문학번역상> 한국문학번역원장상은 『불가능한 동화(The Impossible Fairy Tale)』(한유주 作)를 영어로 번역한 자넷 홍 번역가와 『나는 여기가 좋다(Мне здесь нравится)』(한창훈 作)를 러시아어로 번역한 리디아 아자리나 번역가가 수상했다. 두 번역가는 시상식에 참석한 수상작의 저자들께 감사를 표하며 앞으로도 번역을 통해 한국과 세계의 교류를 돕는 역할을 수행할 것임을 밝혔다.

 

▲ 번역자 수상자 3인과 김사인 한국문학번역원장, 윤상인 번역상 심사위원장

 

시상식에서는 <제6회 한국문학번역원 공로상> 수상자들에 대한 시상도 진행되었다. 올해 공로상은 1992년부터 프랑스에서 한국문학작품을 꾸준하게 출간해오고 있는 필립 피키에 출판사와 독일에서 도서 리뷰와 인터뷰, 문학 행사를 통해 한국문학과 작가들을 소개하고 있는 카타리나 보르하르트 기자에게 주어졌다. 

 

▲ 공로상 수상자 2인과 김사인 한국문학번역원장

 

마지막으로 <한국문학번역신인상> 수상자로 선정된 차세대 문학 전문 번역가 7인이 상장과 상패를 받으며 수상 소감을 발표했다. 세 단계의 심사과정을 통과한 7개 언어권 7명의 수상자(영어권 션 할버트, 프랑스어권 이은정, 독일어권 박지현, 스페인어권 베아트리즈 알론소 마씨아, 러시아어권 다리아 토도로바, 중국어권 이정옥, 일본어권 마츠부치 유우코)는 시상식장에 함께한 김금희 작가에게 감사를 표하며 앞으로도 한국문학을 번역해 해외 독자들에게 소개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 신인상 수상자 7인과 김사인 한국문학번역원장, 윤상인 번역상 심사위원장, 최재철 신인상 심사위원장

 

▲ 수상자 전원과 한창훈, 한유주, 김금희 소설가, 김사인 한국문학번역원장, 윤상인 번역상 심사위원장, 최재철 신인상 심사위원장

 

한국문학번역원은 매년 진행되는 <한국문학번역상>, <한국문학번역신인상>, <한국문학번역원 공로상>을 통해 한국문학이 세계 독자들과 더 폭넓게 소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