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내용 바로가기 하단 주소 바로가기
알림광장
  • 홈
  • 알림광장
  • 공지사항
페이스북 트위터 블로그 글자크게 글자작게 프린트
공지사항
본원 지원 편혜영, 한강, 배수아 작품 해외 현지에서 주목
게시일 2017-02-07 작성자 김지영 조회수 917
첨부

본원 지원 편혜영, 한강, 배수아 작품

‘2016 올해의 책선정 등 해외 현지에서 주목

 

<『재와 빨강, 폴란드에서 ‘2016년 최고의 책으로 선정>

○     한국문학번역원(원장 서울대 명예교수 김성곤)의 번역 및 출판 지원을 받아, 폴란드에서 출간된 편혜영의 재와 빨강이 현지의 문학 전문 온라인 커뮤니티 그라니차(Granice.pl)에서 주관하는 ‘2016년 최고의 책(Najlepsza książka roku 2016)’에 선정되었다. 성인·아동 도서 두 부문으로 발표하며, 2012년 황선미 작가의 마당을 나온 암탉이 아동 도서 부문에서 ‘2012년 최고의 책으로 선정된 이후 한국 소설이 성인 도서 부문에서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번역서를 포함해 폴란드에서 한 해 동안 출간된 전체 도서를 대상으로 한 결과이기에 주목할 만하다.

 

폴란드어판 『재와 빨강』표지

 

     ○ 올해 최고의 책(Najlepsza książka roku)’은 폴란드 주요 언론과 문예지, 독자가 투표에 참여하는 방식으로 도서를 선정해 공신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는다. 심사 절차는 먼저 인터넷 독자 투표에서 높은 순위를 낸 도서들을 대상으로 분기별 우수도서 각 1권을 결정한 후, 이렇게 시즌별 최고의 책으로 뽑힌 네 편을 대상으로 연말에 올해 최고의 책’ 1권을 선정하는 방식이다. 재와 빨강‘2016년 겨울 최고의 책로 선정되어 ‘2016년 최고의 책(Najlepsza książka roku 2016)’ 결선 후보에 진출했고, 다시 한 번 문학평론가로 구성된 외부 심사위원단의 심사를 통해 최고의 책으로 선정되었다. 심사위원들은 재와 빨강에 대해 인간의 부조리한 삶을 그린 카뮈와 프란츠 카프카의 문체를 연상케 하는 작품이라며 “2016년 출간된 책 가운데 가장 흥미롭다고 평가했다.

 

     ○ 책을 출간한 크비아티 오리엔투(Kwiaty Orientu) 출판사의 대표 마제나 스테파니쓰카(Marzena Stefanska)가 직접 번역한 이번 작품은 현재 올해의 최고 번역상후보에도 올라 있으며 오는 48일 최종 발표된다.

 

     ○ 폴란드어판 재와 빨강은 한국문학번역원의 번역출판 지원으로 201611월 현지에서 출간되었다. 책을 출간한 크비아티 오리엔투 출판사(Kwiaty Orientu: ‘동양의 꽃이라는 의미)는 동아시아 관련 서적을 전문으로 출판하는 출판사로 한국문학번역원의 지원을 받아 2009년 김영하 작가의 김영하 단편선-엘리베이터에 낀 그 남자는 어떻게 되었나2012년 황석영 작가의 황석영 중단편선-객지등 한국문학을 출간하였다. 또한 동 출판사에서 출간된 신경숙 작가의 어디선가 나를 찾는 전화벨이 울리고‘2012년 겨울 최고의 책으로 선정된 바 있다.

    *원문링크: http://www.granice.pl/kultura,oto-najlepsze-ksiazki-roku-2016,7007

   

<한강·배수아 소설 미국 문학계 호평>

     ○ 최근 미국에서 번역 출간된 한강, 배수아 작가의 작품에 대한 미국 문학 시장의 반응이 뜨겁다. 먼저 지난해 맨부커 인터네셔널부문 수상작인 한강 작가의 채식주의자가 영국과 미국에서 각각 2015년과 2016년에 출간된 데 이어, 역시 데보라 스미스의 번역으로 소년이 온다20171월 출간되었다. 번역된 제목은 ‘Human Acts’ 이며 출판사는 영국 포트벨로(Portobello Books), 미국 호가스(Hogarth)이다.

 

     ○ 한강 작가의 소년이 온다는 출간 즉시 뉴욕타임스에 비평이 실리는 등 주목을 받고 있다. 110일자 뉴욕타임스는 The Author of ‘The Vegetarian’ Takes On Korea’s Violent Past(채식주의자의 작가, 한국의 폭력적 과거를 다루다) 라는 제목의 비평을 실었다. 비평은 소년이 온다의 배경이 된 1980년 광주민주화운동과 작품의 인물을 설명하고, 인간의 폭력성을 통해 다시 한 번 인간성이란 무엇인가를 질문하는 이 작품이 우리 모두에게 보편적인 울림을 갖는다고 언급한다.

      *원문링크: https://www.nytimes.com/2017/01/10/books/review/han-kang-human-acts.html?_r=0

 

     ○ 미국에서 출간된 배수아 작가의 작품 역시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한국문학번역원이 번역과 출판을 지원한 두 작품은 에세이스트의 책상서울의 낮은 언덕들이다. 모두 데보라 스미스 번역이다. 에세이스트의 책상‘A Greater Music’이라는 제목으로 미국 오픈레터(Open Letter Books)에서, 서울의 낮은 언덕들은 영문명 ‘Recitation’으로 미국 딥벨럼(Deep Vellum Publishing) 에서 출판되었다.

     한국문학번역원은 또한 출간을 기념하여 지난해 10월 미국 전역에서 마케팅 행사를 개최하였다. 배수아 작가와 데보라 스미스 번역가가 동행하여 총 열흘간 뉴욕,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댈러스 등지에서 낭독회와 대담 등이 이루어졌다.

 

     ○ 두 작품의 영문판 출간은 지난 2014년 말 한국문학번역원에서 진행한 출판인 초청 프로그램을 통해 성사되었다. 한국문학번역원은 배수아 작가의 작품에 관심을 보인 미국의 유명 출판사 오픈레터(Open Letter Books)와 딥벨럼(Deep Vellum Publishing)을 서울로 초청해와 국내 출판사, 작가와의 미팅을 주선하였다. 미국 뉴욕주 로체스터대학 출판부로 운영되고 있는 오픈레터와 텍사스주 댈러스에 위치한 딥벨럼은 모두 번역문학을 전문으로 하는 출판사로, 서울 방문 이후 번역원과 매년 한국 소설을 출간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약의 일환으로 올해 초 정영문 작가의 <바셀린 붓다> 영역판 출간과 현지 마케팅이 딥벨럼 출판사에 의해 성공적으로 치러졌으며, 오픈레터는 배수아 작가의 <올빼미의 없음>2018년 출간할 예정이다.

 

     ○ 배수아 작가의 서울의 낮은 언덕들(영문명은 낭송 ‘Recitation’) 은 지난 10에세이스트의 책상에 이어 현지 두 번째 출간이다. 현재 아마존닷컴 아시아 아메리칸 도서 부문과 문화유산 부문 순위에 올라 긍정적인 리뷰를 받고 있다.

 

▲ 영문판 에세이스트의 책상』과  서울의 낮은 언덕들』표지

 

출처표시

· 담당부서 : 교류홍보팀 · 연락처 : 02-6919-7724

이전다음글
이전글 2017년 공개채용(청년인턴 3인) 서류전형 합격자 안내 2017-02-07
다음글 한국문학번역원 홈페이지 웹접근성 인증 2017-0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