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번역원 로고

ENG

이전메뉴로

알림광장

다음메뉴로

공유하기

닫기

‘방구석 영화보기’ 온라인 상영회 개최

첨부파일 열림 1개

모두저장

문학, 영화, 음악으로 어우러지는 디아스포라

한국문학번역원, ‘방구석 영화보기온라인 상영회 개최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산하 한국문학번역원(원장 김사인)916()부터 922()까지 일주일간 방구석 영화보기: <고려 아리랑: 천산의 디바>’ 온라인 상영회를 개최한다. 본 상영회는 한국문학번역원이 2017년부터 추진해 온 한민족 이산문학 교류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디아스포라를 주제로 한 문학과 영화, 그리고 음악의 장르적 경계를 넘어 예술적 성취를 함께 나누려는 목적으로 기획되었다.

행사 기간에는 고려인 여성 아티스트의 삶과 예술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고려 아리랑: 천산의 디바(Sound of Nomad: Koryo Arirang)>(2016)를 온라인으로 상영하고, ‘디아스포라 속 여성의 삶과 예술을 주제로 한 패널 대담, 행사 주제 연계 공연영상 상영 등으로 구성된 온라인 좌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 '고려 아리랑 천산의 디바' 영화 포스터


이번에 상영되는 영화 <고려 아리랑: 천산의 디바>는 오랫동안 고려인 이산의 흔적을 좇아온 김소영 감독의 망명 3부작중 두 번째 작품으로, 고려인 거주지역으로 순회공연을 다녔던 고려극장 대표 여성 예술가 방 타마라와 이함덕의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 두 예술가의 구술과 노래를 통해 여성의 시선으로 바라본 고려인의 역사와 정체성을 조명함으로써, 아직까지 국내 독자들에게는 낯선 한민족의 이주와 정착 이야기를 공유하고자 한다.

온라인 좌담회는 영화, 문학, 음악 등 디아스포라 예술을 대표하는 네 명의 예술가들로 구성되었다. <고려 아리랑: 천산의 디바>의 영화감독이자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자료원 교수인 김소영, 서독 이모(2019), 아내들의 학교(2017) 등 해외한인동포의 삶을 바탕으로 한 작품을 쓴 소설가 박민정, 불란서 고아의 지도(2019), 내 청춘의 격렬비열도엔 아직도 음악 같은 눈이 내리지(2001) 등 여러 시집으로 디아스포라적 시 세계를 보여준 시인 박정대, 싱글 앨범 ‘SAL-KI’(2019)EP 앨범 ‘GENERASIAN’(2019)을 통해 동양 여성 예술가로서의 정체성을 음악으로 풀어낸 뮤지션 림킴 네 명의 패널이 초청되어 디아스포라 속 여성의 삶을 들여다보고 각자의 작품 소개를 통해 생각을 나눌 예정이다.

영화와 온라인 좌담회는 공식 웹사이트 소통과 평화의 플랫폼’(www.diasporabook.or.kr)을 통해 행사 기간 내에 무료로 감상할 수 있으며, 한국문학번역원은 향후 연극 상영회, 해외한인문학 심포지엄 등 디아스포라 예술을 더 깊이 이해할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순차로 제공할 계획이다.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한국문학번역원 정책기획팀 유영선(02-6919-7763)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한국문학번역원이 창작한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한국문학번역원이 창작한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 다음글 보기 폼
다음 글 영어권 출판시장에서 약진하는 한국문학
이전 글 한국문학번역원, <제4회 한민족 이산문학 독후감대회> 공모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