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원지원 출간도서

  1. 홈
  2. 자료광장
  3. 번역원지원 출간도서
  4. 서지정보
  • 페이스북공유하기

  • 트위터공유하기

  • 블로그공유하기

  • 화면확대

  • 화면축소

  • 화면인쇄

서지정보

책 이미지

자세히보기

모순

Protiklady

  • 저자

    양귀자
  • 번역가

    Miriam Löwensteinová
  • 출판사

    Nová vlna
  • 출판 년도

    2021년
  • 유형

    문학 > 한국문학 > 한국소설 > 20세기 > 1945-1999
  • ISBN

    9788088343233
  • 페이지

    184
  • 번역언어

    체코어

웹사이트

19건

  • 제15회 한국문학번역상·제5회 공로상· 제16회 한국문학번역신인상 시상식 개최 - 2017. 9. 6. 19시 /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

    ○ 한국문학번역원(원장 김성곤)은 오는 9월 6일(수) 오후 7시, 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제15회 한국문학번역상, 제16회 한국문학번역신인상, 제5회 한국문학번역원 공로상 시상식을 개최한다. ○ 한국문학번역상은 한 해 동안 해외에서 출간된 한국문학 번역서 중 최고의 번역작품을 선정하여 수여하는 상이다. 번역상은 1993년에 제1회 시상식을 개최했으며, 현재까지 이어져 올해로 15회째를 맞았다. 또한 격년제로 시행하던 번역상은 해외에서 출간되는 한국문학 종수가 점점 늘어남에 따라 지난 2013년부터 매년 시상으로 바뀌었다. ○ 올해 제15회 한국문학번역상은 2016년 1월 1일부터 2016년 12월 31일까지 해외 현지 출판사에서 단행본으로 발간된 18개 언어권 97종을 심사대상으로 했다. 1차 언어권 심사는 해외 출판사 편집인 혹은 현지 언론인 등으로 구성된 외국인 심사위원단이 맡아 가독성, 문학적 스타일 및 해외 수용도를 중심으로 평가하였다. 이렇게 올라온 11개 언어권 34종에 대해 언어권별 2차 심사를 진행하여 내국인 심사위원이 원작의 이해도, 번역의 충실성 및 완성도를 기준으로 하여 총 13개 언어권 15종의 작품이 최종심사에 올랐고, 그 중 4개 언어권에서 수상자를 정했다. 이번 번역상 수상자 선정 과정에서는 단순히 번역의 수준뿐만 아니라 해외출판사의 위상, 번역가의 경력, 현지 언론의 서평, 원작의 해외소개 중요성 등 다방면에서 후보작을 검토하였다. ○ 제15회 한국문학번역상 수상자 언어 작품 번역자 작가/원서명 영어 Vaseline Buddha 정예원 정영문/바셀린 붓다 러시아어 Никто не узнает 승주연/ 알렉산드라 구델레바 김영하/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는 아무도 터키어 Gmş SomonUn Byk Yolculuğu 괵셀 튀르쾨쥬 안도현/연어 프랑스어 Le chant des cordes 한유미/ 에르베 페조디에 김훈/현의 노래 ○ 영어권 수상자 정예원은 정영문 작가의 『바셀린 붓다』를 번역한 한국문학 전문번역가로, 장은진 『아무도 편지하지 않다』 (Dalkey Archive, 2013), 황정은 『백의 그림자』 (Tilted Axis Press, 2016), 정영문 『목신의 어떤 오후』 (Dalkey Archive, 2013), 최윤 『마네킹』 (Dalkey Archive, 2016) 등을 번역, 출간하였다. ○ 러시아어권 수상자 승주연, 알렉산드라 구델레바는 김영하 작가의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는 아무도』를 번역, 출간하였으며, 그 외 번역서로 오정희 『불의 강』 (ГИПЕРИОН, 2012), 천명관 『고령화가족』 (Издательство Наталис, 2013), 김애란 『침이 고인다』 (Наталис, 2014), , 공지영 『봉순이 언니』(Изток-Запад, 2006), 정이현 『달콤한 나의 도시』 (Наталис, 2017) 등이 있다. ○ 터키어권 수상자 괵셀 튀르쾨쥬는 안도현 작가의 『연어』를 번역, 출간하였다. 그 외 번역서로 이문열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 (Imge Dagitim, 2006), 양귀자 『원미동 사람들』 (Delta, 2009), 한강 『채식주의자』 (APRIL, 2017)가 있다. ○ 프랑스어권 한유미, 에르베 페조디에 번역가는 김훈 작가의 『현의 노래』를 번역하였고, 프랑스에서 번역가 및 판소리 연구자, 극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2000년 프랑스 한국문화원 한불 문화상 (Prix France-Core)을 수상한 이력이 있는 이들은 오영진 맹진사댁 경사, 노경식 노경식 희곡집, 김광림 김광림 희곡집 등 다수의 희곡 및 수궁가, 흥보가, 사천가 등 다양한 판소리를 번역, 출간하였다. ○ 한국문학번역신인상은 한국문학 전문번역을 활성화하고, 한국문학을 해외에 소개 할 신진번역가를 발굴하고자 매년 시행하며, 올해 16회째를 맞이하였다. 제16회 한국문학번역신인상 대상작품은 권여선 작가의 「삼인행」, 조해진 작가의 「사물과의 작별」이었고 응모자들은 두 작품 중 한 작품을 선택하여 응모하였다. 2017년 3월 20일부터 4월 30일까지 7개 언어권에서 응모 원고 총 225건이 접수되었으며, 예비심사를 거쳐 언어권마다 내국인과 외국인 심사자가 각각 본 심사를 진행하여 이들 결과를 두고 최종심사 회의에서 언어권별 최종 수상작을 결정하였다. ○ 제16회 한국문학번역신인상 수상자 언어권 번역자명 작품명 영어 김미정 삼인행 (Three For the Road) 여 사라 현정 사물과의 작별 (A Farewell to Objects) 프랑스어 이소영 사물과의 작별 (LAdieu aux objets) 독일어 빈센트 크러이셀 사물과의 작별 (Abschied von den Gegenstnden) 스페인어 알바로 트리고 말도나도 삼인행 (Viaje para tres) 러시아어 류드밀라 미해에스쿠 삼인행 (Путешествие втроем) 중국어 리우 중보 사물과의 작별 (与万物作别) 일본어 다케우치 마리코 사물과의 작별 (「物」との別れ) ○ 한국문학번역원 공로상은 2013년에 신설되어 올해 5회째를 맞이하였다. 2017년 4월과 5월 중순까지 두 달 간 해외 소재 한국문화원, 국내외 유관기관 및 전문가들로부터 추천된 총 7명(단체) 가운데 한국문학번역원에서 수행하고 있는 한국문학 해외 소개 사업에 같이 수고해준 공로를 여러 면에서 검토하여 총 2명인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출판부 디렉터인 제니퍼 크루와 스페인 말라가대학교 동아시아학부 교수인 안토니오 도메넥을 선정하였다. ○ 제니퍼 크루의 경우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출판부 디렉터이자 뉴욕한국문화원 K-Culture 서포터즈로 한국 관련 도서 번역 출간 프로젝트를 꾸준히 진행하여 한국 문학 수요 기반 조성에 크게 기여하였다. ○ 안토니오 도메넥은 스페인 말라가대학교 동아시아학부 교수로 재직중에 있으며 작가 레지던스 사업 및 한국문학 번역실습 워크숍 운영을 통해 현지 한국문학 저변 확대에 크게 기여한 바 있다.

    알림광장 > 공지게시 > 보도자료

  • 한국문학번역원 20세기 한국문학 전자책 30편 출시

    한국문학번역원 20세기 한국문학 전자책 30편 출시 ○ 한국문학번역원은 작년에 이어 1910년에서 1950년 사이 발표된 한국 주요작가의 단편작품 30편을 영역하여 전자책으로 출간하였다. 출간 작품 목록은 일제강점기부터 한국전쟁 사이에 발표된 강경애, 김동인, 김사량 등 18인 작가들의 주요 작품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작년도 출간 목록에는 포함되어 있지 않던 계용묵, 나혜석, 신채호, 양건식, 윤기정, 이무영, 이익상, 정인택, 최서해 이상 9인 작가의 작품이 올해 새로 추가되었다. 올해의 전자책 추가 출시로 한국문학번역원 출간 전자책은 작년 20편까지 포함하여 총 50편으로 그 목록이 훨씬 다양화되었다. ○ 대상작품들은 한국저작권위원회의 업무 협조를 통해 저작권이 소멸된 작품목록을 제공 받아, 해외 독자의 흥미와 가독성, 문학사적 의의 등을 고려하여 선정되었다. 출간 작품들은 애플 아이튠즈 스토어 및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20th Century Korean Literature을 검색하거나, 한국문학번역원 전자책 사이트(ebook.klti.or.kr) 방문을 통해 무료 열람이 가능하다. ○ 출간 작품 목록 작가명 Writer 작품명 Title 강경애 Kang Kyung-ae 모자 Mother and Child 계용묵 Kye Yong-muk 별을 헨다, 병풍에 그린 닭이, 인두지주 Counting Stars, Like a Chicken on a Folding Screen, The Human Arachnid 김동인 Kim Dong-in 발가락이 닮았다, 명문 Our Toes Are Alike, Clear Commandments 김사량 Kim Sa-ryang 유치장에서 만난 사나이, 토성랑 The Man I Met in the Lock Up, Toseongnang 김유정 Kim Yu-jeong 소낙비, 만무방 Downpour, Scoundrels 나도향 Na Do-hyang 지형근, 뽕 The Downfall of Ji Hyeong-geun, Mulberry 나혜석 Na Hye-seok 규원 Bitterness of the Inner Quarters 신채호 Shin Chae-ho 꿈하늘 Dream Sky 양건식 Yang Geon-sik 슬픈 모순 Sad Contradiction 윤기정 Yun Gi-jeong 양회굴뚝 The Smokestack 이무영 Lee Mu-young 제1과 제1장 Act 1. Scene 1 이상 Yi Sang 지도의 암실 The Darkroom of the Map 이익상 Yi Ik-sang 쫓기어가는 이들, 흙의 세례 The Banished, Baptism of Soil 이효석 Lee Hyoseok 개살구, 장미 병들다 Wild Apricots, The Sick Rose 정인택 Jeong In-taek 여수 Longing for Home 조명희 Cho Myung-hee 저기압, 땅 속으로 Low Pressure Point, Into the Ground 채만식 Chae Man-Sik 쑥국새, 세길로 The Cuckoo, Three Paths 최서해 Choi Seo-hae 고국, 기아와 살육, 토혈 Homeland, Hunger and Slaughter, Consumption

    알림광장 > 공지게시 > 공지사항

  • 양건식 - 슬픈 모순
    Yang Geon-sik
    Sad Contradiction

    자료광장 > 영어로 읽는 한국문학 > 20세기 한국문학(근대)

  • 이문열 장편소설『시인』터키어 출간

    ○ 이문열 작가의 작품『시인』이 한국문학번역원(원장 김주연)의 번역․출판 지원을 받아 이난아 터키어 전문번역가의 번역으로 터키 델타 출판사(Delta Publishing)에서 출간되었다. ○ 터키 대표 일간지 쥠후리예트(211.10.13일자) 문학란 全面에 터키 대표 작가이면서 문학평론가인 메틴제랄이 『시인』에 관한 작품과 이문열 작가에 관해 쓴 기사가 보도되었다. 기사내용을 요약해 보면 다음과 같다. 『시인』은 한국의 전설적인 삿갓 쓴 방랑 시인 김병연(1807~1863)의 삶에서 영감을 얻어 썼다. 서울 출신 양반계급의 아들인 김병연은 소설에서 설명된 삶과 비슷한 삶을 살았다. 『시인』은 자서전적인 소설로 보이지만 형식과 기법은 무척 현대적인 서술기법을 택하고 있다. 이문열은 연대순이 아닌 구조로 김병연의 삶에 관한 전설들을 계속해서 심문하고 서술하면서 그 배후에 있는 사실을 찾으려는 방식으로 글을 썼다. 이 작품은 과거의 이야기를 포스트모던한 관점으로 어떻게 노련하게 설명할 수 있는지에 대한 실례를 보여주고 있다. 이문열은 한국문학에서 가장 많이 읽히며, 끊임없이 작품활동을 하는 생산적인 작가들 중의 한명이며, 그는 소설에서 인간의 내면에 대한 심오한 성찰과 발견을 해오고 있다. 그의 작품은 영어, 프랑스어, 독일어 등 15개 언어로 번역되었으며 노벨상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그 이유는 한국 그리고 동양의 이해와 관점을 자신의 소설에서 잘 반영하고 있기 때문이다. 터키어로 번역된 이문열의 또다른 소설에는 한 학교에서 학생들 사이에 일어나는 권력다툼을 그린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이 있다. ○ 『시인』작품 번역은 한국문학의 터키어 번역을 전문적으로 해온 이난아 번역가가 하였다. 이난아 번역가는 터키 국립 이스탄불 대학에서 터키문학 석사학위, 국립 앙카라 대학에서 터키문학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노벨문학상 수상자인 오르한 파묵의 작품 다수를 번역하였고,『한국단편소설집』,『이청준 수상 전집』,『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귀천』등을 터키어로 번역했다. 이 책을 출간한 델타 출판사 (Delta Publishing)는 2009년 양귀자 작가의 『원미동 사람들』을 출간한 바 있다.

    알림광장 > 공지게시 > 보도자료

  • 김시습 「금오신화」 등 담긴 한국고전시리즈(여섯 번째) 러시아 출간

    ○ 한국문학번역원(원장 김주연)의 출판 지원을 받아 김시습의 「금오신화」, 권필의 「주생전」, 그 외 작자미상의 두 작품 「운용전」과 「추풍감별곡」이 담긴 한국고전문학집이 러시아 기뻬리온 출판사를 통해 출간되었다. 한국문학번역원과 러시아 기뻬리온 출판사는 지난 2007년 업무협약을 맺고 한국고전시리즈 10선을 출간하기로 하였으며, 이번에 출간된 「금오신화」등의 한국고전소설은 여섯 번째 출간 작품이다. ○ 러시아에서의 한국학 연구업적을 집대성한다는 목적에서 기획한 한국고전시리즈 출간을 위한 작품 선정과 러시아어역 윤문 감수는 러시아 동방학 연구소의 아델라이다 트로세비치(Adelaida F. Trotsevich) 박사가 맡아 진행하고 있다. 현재까지 한국고전시리즈를 통해 1. 패설문학전집, 2. 18-19세기 중세소설(1)_춘향전 외 5편, 3. 18-19세기 중세소설(2)_토끼전 외 4편, 4. 구운몽, 5. 한국한문학선집 등 총 다섯 작품이 출간되었다. ○ 김시습의 「금오신화」는 잘 알려진 바와 같이 조선 전기에 매월당 김시습(1435 ~ 1493)이 지은 한국 최초의 한문소설집이다. 금오신화는 명나라 구우(瞿佑)라는 사람이 쓴 「전등신화」(剪燈新話)를 모태로 해서 탄생한 것으로 만복사저포기(萬福寺樗蒲記), 이생규장전(李生窺墻傳), 취유부벽정기(醉遊浮碧亭記), 용궁부연록(龍宮赴宴錄), 남염부주지(南炎浮洲志) 등 5편을 묶은 일종의 단편 소설집이다. ○「주생전」은 조선 중기 때의 문인 권필이 지은 한문 전기 소설이다. 남녀 간의 사랑을 둘러싸고 빚어지는 남성의 애욕과 이기주의, 여성의 질투와 자기희생적 인고 그리고 애정성취를 위한 주변인물의 이해와 협조 등의 세부정황을 비교적 실감 있게 그리고 있는 애정소설이면서도 임진왜란 이후 본격적으로 그 모습을 드러내는 중세 체제의 모순과, 소외양반층 및 하층민의 억압된 의지를 비판적 지식인의 시각에서 형상화하고 있다. ○ 책을 출간한 기뻬리온 출판사는 상뜨 뻬쩨르부르그에 위치해 있으며, 1995년 설립되었다. 동양의 고전, 역사, 철학에 관한 서적을 100권 이상 출판했으며, 1997년, 1998년, 2000년에는 상뜨 뻬쩨르부르그 올해 최고의 출판사로 선정되기도 했다. 현재는 범위를 넓혀 한국현대문학시리즈 출판도 함께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 안으로 공선옥 작가의 『수수밭으로 오세요』와 한국의 근․현대 단편소설을 모은 『환상소설첩』이 출간될 예정이다. 또한 오정희 작가의 『불의 강』과 김승옥 작가의 『서울, 1964 겨울』또한 기뻬리온 출판사에서 출간을 준비하고 있다.

    알림광장 > 공지게시 > 보도자료

  • 양귀자 장편소설 『모순』 불가리아어 출간

    ○ 양귀자의 『모순』이 한국문학번역원의 번역, 출판 지원을 받아 불가리아의 이스톡 자파드(Iztok-Zapad) 출판사에서 출간되었다. 한국문학작품의 번역 및 출간은 1995년 소피아대학교에 한국학과가 개설되면서 본격화되었으며 지난 15년간 『한국 현대시선』, 『시조』, 『전래동화』, 『난장이가 쏘아 올린 작은 공』, 『홍어』,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 『봉순이 언니』, 『선시』 등 다수의 한국문학이 불가리아어로 번역, 출간되어 불가리아 독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 소설가 양귀자는 1978년에 『다시 시작하는 아침』으로 문학사상 신인상을 수상하면서 문단에 등장했고 『원미동 사람들』(1987) 로 1980년대 단편문학의 정수라는 평가를 받으며 주목 받는다. 1986~1987년까지의 단편을 모은 『원미동 사람들』은 서민들의 애환을 따뜻한 시선으로 담담하게 그려낸 작품으로 1992년 `유주현문학상` 수상작이다. 1995년 전생에 이루지 못한 영혼과의 사랑을 주제로 동양 정서를 현대화한 『천년의 사랑』을 발표해 한국 소설의 지형을 바꾸며 동시대 최고의 베스트셀러 작가로 자리 잡았다. 1998년에 발표한 『모순』은 치밀한 구성과 속도감 있는 문체 등으로 대중들로부터 폭발적인 인기를 한 몸에 받았다. ○『모순』은 『천년의 사랑』 이후 3년 만에 발표한 양귀자의 장편소설이다. 스물다섯 살의 젊은 여성 안지진이 혼란스러운 아버지의 삶과 일란성 쌍둥이인 이모와 어머니의 삶을 이해하면서 진정한 삶의 의미를 깨우쳐가는 과정을 세밀하게 묘사했다. ○ 번역자인 김소영은 불가리아 소피아대학교 불가리아어과에서 한국어와 불가리아어 비교 연구로 석사학위와 박사학위를 취득하였다. 현재 소피아대학교 한국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으며 불가리아 문학작품의 한국어 번역 외에도 다수의 한국문학작품을 불가리아어로 번역, 소개했다. ○ 2002년 설립된 불가리아 이스톡 자파드(Iztok-Zapad) 출판사는 전국 지점망을 구축하고 있으며 서양작품 뿐만 아니라 동양서적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불가리아의 유일한 출판사이다. 현재까지 정치, 과학, 인문, 비즈니스, 픽션 등을 350권 이상 출간하였고, 최근 공지영 『봉순이 언니』, 석지현 『선시』를 출간한 바 있다.

    알림광장 > 공지게시 > 보도자료

  • 『소설가 구보씨의 하루 외』 영어 번역본 출판

    ○『소설가 구보씨의 하루 외(On the Eve of the Uprising and Other Stories from Colonial Korea)』가 한국문학번역원(원장 김주연)의 번역․출판 지원을 받아 미국 코넬 대학교 출판사(Cornell East Asia Series)에서 출간됐다. 『소설가 구보씨의 하루 외』에는 염상섭의 만세전, 최서해의 탈출기, 나도향의 벙어리 삼룡이 박태원의 소설가 구보씨의 하루, 김남천의 맥, 이태준의 해방전후 등 일제 식민지 시기 발표된 한국단편문학이 수록되었다. ○ 이 책을 출판한 코넬 대학교 출판사는 미국의 유수 학술서 출판사로, 1980년대부터 문예진흥원의 지원을 받아 한국문학번역서적을 출간해왔으며, 한국문학번역원의 지원을 받아 양귀자의 『모순』, 이성복의『남해금산/뒹구는 돌』,『한국현대단편선』을 출판했고, 이광수의 『무정』을 재출간했다. 현재 『김승희 시선』역시 출간 준비 중이다. ○ 번역/공역을 맡은 박선영/제프 가트롤(Jefferson Gatrall)은 미국 콜롬비아 대학의 비교문학 박사과정을 밟고 있으며, 이 전에도 국립박물관, 현대미술관 등에서 활발한 번역 활동을 펼쳐 왔다.

    알림광장 > 공지게시 > 보도자료

  • 『한국현대단편선』 영어 번역본 출판

    ○『한국현대단편선(A Moments Grace: Stories from Korea in Transition)』이 한국문학번역원(원장 김주연)의 번역․출판 지원을 받아 미국 코넬 대학교 출판사(Cornell East Asia Series)에서 출판됐다. 이 책에는 김동리의 무녀도, 황토기, 어떤 상봉과 황순원의 몰이꾼, 오상원의 유예, 이범선의 갈매기, 최인훈의 우상의 집, 국도의 끝, 서정인의 강, 성석제의 첫사랑, 공지영의 어떻게 할 것인가?, 오정희의 얼굴 과 같은 한국현대단편소설의 수작들이 수록되어 있다. ○ 이 책을 출판한 코넬 대학교 출판사는 미국의 유수 학술서 출판사로, 1980년대부터 문예진흥원 지원을 받아 한국문학번역서적을 출간해왔으며, 한국문학번역원의 지원을 받아 『모순』, 『소설가 구보씨의 하루 외』,『남해금산/뒹구는 돌은 언제 잠깨는가 』를 출판하고 『무정』을 재출간하였다. 현재 『김승희 시선』을 출간 준비 중이다. ○ 번역을 맡은 존 홀슈타인(John Holstein)은 한국현대문학 번역에 있어서 활발한 번역 활동을 펼쳐 오고 있으며, 영국의 글로벌 오리엔털 출판사를 통하여 『고구려사 연구』를 출간 준비 중이다.

    알림광장 > 공지게시 > 보도자료

  • 『남해금산/뒹구는 돌은 언제 잠 깨는가』 영어 번역본 출간

    ○ 한국문학번역원(원장 김주연)의 번역․출판 지원을 받아 이성복 시인의 『남해금산/뒹구는 돌은 언제 잠 깨는가(I Heard Life Calling Me: Poems by Yi Song-bok)』가 미국 코넬 대학교 출판사(Cornell East Asia Series)를 통해 출간되었다. 이 책은 이성복 시인의 두 저서에서 번역한 작품들 중 80편을 선정하여 구성하였다. ○ 이 책을 출판한 코넬 대학교 출판사는 미국의 유수 학술서 출판사로, 1980년대부터 문예진흥원 지원을 받아 한국문학번역서적을 출간해왔으며, 한국문학번역원의 지원을 받아 『모순』, 『소설가 구보씨의 하루 외』,『한국현대단편선』을 출판하고 『무정』을 재출간하였다. 현재는 『김승희 시선』을 출간 준비 중이다. ○ 번역/공역을 맡은 전혜진/조지 시드니는 한국현대문학 번역에 있어서 활발한 번역 활동을 펼쳐 오고 있으며, 특히 번역가 전혜진은 코리아타임즈 현대문학 번역대상 시 부문에서의 수상 경력이 있을 정도로 현대시 번역에 있어서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알림광장 > 공지게시 > 보도자료

  • 양귀자의『원미동 사람들』터키어 출간

    양귀자의『원미동 사람들』터키어 출간 ○ 한국문학번역원(원장: 김주연)의 번역․출판 지원을 받아 터키어 번역가 괵셀 튀르쾨쥬 (S.Goksel Turkozu)가 번역한 소설가 양귀자의 『원미동 사람들 Uzak ve Gzel Mahalle』이 터키 델타 출판사 (Delta Publishing)에서 출간되었다. ○ 『원미동 사람들 Uzak ve Gzel Mahalle』을 번역한 번역가 괵셀 튀르쾨쥬 (S.Goksel Turkozu)는 터키 예르지예스 대학교(Erciyes University) 한국어 문학과 교수이며, 동양어 학부 과장으로 재직 중이다. 2006년 이문열의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 Değişen Kahramanımız』을 예심 휘렌데지 (S. Yeşim Ferendeci) 와 공역, 출간하였으며, 2007년 『터키인을 위한 한국어 교재 Korece 1, 2, 3』을 출간하였다. ○ 『원미동 사람들 Uzak ve Gzel Mahalle』은 소설가 양귀자의 연작소설집으로 「멀고 아름다운 동네 Uzak ve gzel mahalle」,「불씨 Kivilcim」,「마지막 땅 Son topraklar」,「원미동 시인 Vonmi mahallesi şairi」,「한 마리의 나그네 쥐 Bir derbeder fare」,「비 오는 날이면 가리봉동에 가야 한다 Yağmurlu gnde Garibong mahallesine gitmem gerek」,「방울새 Florya kuşu」,「찻집 여자 ayevi sahibesi」,「일용할 양식 Gnlk geim」,「지하 생활자 Bodrum kati sakini」,「한계령 Hange geidi」등 총 11편의 단편 소설로 구성되어 있다.

    알림광장 > 공지게시 > 보도자료

  • 박완서『휘청거리는 오후(蹣跚的午後)』중국서 출간

    박완서『휘청거리는 오후(蹣跚的午後)』중국서 출간 ○ 한국문학번역원(원장 김주연)의 번역․출판 지원을 받아 번역가 이정교(李貞嬌)가 번역한『휘청거리는 오후(蹣跚的午後)』가 상해문예출판사(上海文藝出版社)에서 출판되었다. 박완서의 작품은 한국문학번역원의 지원을 받아 2006년『너무도 쓸쓸한 당신』(상해역문출판사), 2007년『그 남자네 집』(인민문학출판사), 2008년『나목』(상해역문출판사), 2009년『아주 오래된 농담』(상해역문출판사)등 매년 꾸준히 중국에 소개되고 있다. ○ 한국 문학의 거목, 작가 박완서의 초기 장편소설인『휘청거리는 오후』는 삶의 방식이 각기 다른 세 딸을 둔 허성 씨 집안의 조용한 몰락을 그린 작품으로 결혼 적령기의 초희가 여러 남자와의 맞선에서 만족하지 못하고 결국은 마담뚜가 소개해준 50대의 부자와 결혼하는 줄거리를 통해 한국 사회의 거짓된 욕망과 삶의 허구성을 섬뜩하게 드러낸다. ○ 70년대의 결혼관과 세태를 담고 있음에도 지금까지 많은 공감을 이끌어내고 있는 것은 작가의 통찰력이 그 만큼 뛰어나다는 반증인 동시에 현재가 그때와 별반 다르지 않다는 서글픈 현실의 발견이기도 하다. 마찬가지로 이 작품은 중국식 시장경제체제 하에서 자본주의의 여러 가지 폐단을 겪고 있는 중국인들의 공감 또한 불러일으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상해문예출판사(上海文藝出版社)는 중국의 대표적인 문학 출판사로 2003년『미란』(윤대녕, 2003)을 시작으로 2009년『삿뽀로 여인숙』(하성란), 『모순』(양귀자) 등을 출간하며 한국문학번역원의 지원을 받아 한국 문학 작품을 중국 독자들에게 꾸준히 소개하고 있다.

    알림광장 > 공지게시 > 보도자료

  • 양귀자「모순」, 하성란「삿뽀로 여인숙」중국어 출간

    양귀자「모순」, 하성란「삿뽀로 여인숙」중국어 출간 ○ 양귀자의 『모순』과 하성란의 『삿뽀로 여인숙』이 2009년 4월 한국문학번역원(원장 김주연)의 번역‧출판 지원을 받아 중국 상해문예출판사(上海文艺出版社)에서 출간되었다. 양귀자 작가의 작품은 2005년 『원미동 사람들』이 백화문예출판사(百花文艺出版社)를 통해 출간된 이후 두 번째로 중국에 소개된 것이다. ○ 이번 두 작품을 출간한 상해문예출판사(上海文艺出版社)는 중국 국영출판사로 지난 2003년 윤대녕 작가의『미란』을 출간한 바 있으며, 상해에서 문학전문출판사로는 손에 꼽히는 큰 규모의 출판사이다. ○ 하성란 작가는『삿뽀로 여인숙』중국 출간을 기념해 오는 9월 8일 중국 베이징 대학교에서 한국문학번역원이 개최하는 한중문학포럼에도 참가한다. 한중문학포럼은 해외 출판시장에서 한국문학의 현황을 짚어보고, 한국도서의 해외진출 인프라 구축과 저변 확대의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KLTI 포럼의 두 번째 기획이다. 한국작가 2인과 중국작가 2인의 좌담회 형식으로 진행되는 포럼에는 하성란 작가와 함께 『짐승의 시간』의 김원우 작가가 참가할 예정이다. ○ 중국 출판시장에서 실용서나 아동도서에 비해 한국 순수문학에 대한 관심은 아직까지 미미한 수준이다. 하지만 지난 2007년 중국 제일의 문학전문출판사인 인민문학출판사(人民文學出版社)를 통해 신경숙 작가의 『외딴 방』 , 은희경 작가의 『새의 선물』, 박완서 작가의 『그 남자네 집』이 한국여성작가선으로 기획출판되면서 중국 언론의 관심이 집중된 바 있다. 또한 김영하, 공지영 등 작가의 작품에 대한 저작권 수입이 진행되는 등 차츰 순수문학으로 관심이 확대되고 있다. 따라서 이번 양귀자 작가와 하성란 작가의 작품이 번역출판됨으로써 한국문학에 대한 중국 내 관심이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무엇보다, 귀여니 로 대표되는 한국 인터넷 소설이나 판타지 소설에 치중됐던 관심이 점차 순수문학으로 이동하게 된다는 점에서 이와 같은 꾸준한 번역출판은 보다 본격적인 한-중 간 문화 교류의 촉매제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삿뽀로 여인숙』의 번역가 허련순은 작가 겸 번역가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으며 본원 지원으로 김원우 작가의『짐승의 시간』, 신경숙 작가의 『바이올렛』등을 번역한 바 있다. 또한 2007년 한국문학 번역연구 레지던스 프로그램에도 참가한 바 있다. 『모순』의 번역가 장기는 현재 경희대학교 중국어학과 전임강사로 재직 중이다.

    알림광장 > 공지게시 > 보도자료

  • 2009년도 2/4분기 한국문학 번역지원사업 심사 총평

    2009년도 2/4분기 한국문학번역원 번역지원사업에는 총 10개 언어권 30편의 원고가 접수되었고, 이 중 이미 번역이 된 영어권 1편을 제외한 29편에 대한 1차 심사 결과 총 21편이 최종 심사 대상이 되었다. 1차 심사는 내국인과 외국인으로 구성된 심사위원이 각각 원작의 이해도와 번역의 등가성, 의미 전달력과 문체의 우수성을 변별 기준으로 삼아 행해졌으며, 그 중 점수가 현저하게 떨어진 8편이 탈락하였다. 영어 4편, 불어 3편, 중국어 4편, 일본어 3편, 러시아어 1편, 베트남어 3편, 불가리아어 1편, 스웨덴어 1편, 힌디어 1편이 최종 심사에 오르게 되었는데, 최종 심사에서는 1차 심사 결과를 토대로 원작의 문학성, 문체의 우수성, 언어권에 따른 해외에서의 수용도 등을 집중 검토하였다. 전체적으로 볼 때, 신청된 작품들 중 많은 편수가 실질적으로 번역하기 쉬운 작품 쪽으로 몰리는 경향을 보이고 있고, 번역하기 까다롭기는 하지만 한국문학을 대표할 수 있는 좋은 작품들이 많지 않다는 점이 안타까웠다. 번역 점수는 높으나 그 점수가 번역가의 능력에 의한 것이라기보다 원작 자체의 언어적 단순함에 기인한 경우도 있었으며, 원작과의 등가성은 뛰어나지만 가독성이 현저하게 떨어지는 작품도 눈에 띠었다. 그런 관점에서, 선정된 작품들 중 한두 편은 기계적인 등가성보다는 현지 언어 및 문체와의 연관성 하에서 역동적인 등가성을 추구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되어 지원 대상에 올랐다. 영어권에서는 시만 최종심사 대상에 오르고 소설은 한 편도 오르지 못하였으나, 그래도 작품 및 번역의 우수성에 있어 심사위원들의 의견이 일치한『김남조 시선』과 우수한 공역자와 함께 공동 작업을 통해 약간의 미진함을 해소할 가능성을 보인 『문태준 시선집』이 선정되었다. 불어권에서는 원작의 이해와 등가성, 유려한 문체 등이 돋보인 『개밥바라기별』이 선정되었다. 중국어권에서는 내국인 심사자와 외국인 심사자의 의견이 엇갈리긴 했으나, 작품성과 중국어로서의 문체, 수용도 등을 감안하여『토지 3』과 김주영의 『멸치』가 꼽혔다. 일어권에서도 마찬가지로 번역의 질적인 우수성은 대동소이하였으나, 여러 모로 검토한 결과 홍성원의『그러나』를 선정하였다. 그 외 베트남어에서는 『채식주의자』, 불가리아어에서는 『모순』 그리고 스웨덴어에서는 『오래된 정원』을 지원 대상으로 선정하였다. 나머지 언어권에서는 손을 조금 더 보면 좋은 작품이 나올 수 있었으나, 현재로서는 지원을 하기에 미흡한 상태라 아쉬움을 남겼다. 심사위원장 : 오생근(서울대 불문과)

    알림광장 > 공지게시 > 공지사항

  • 2009년 2/4분기 한국문학 번역지원사업 지원대상자 선정

    2009년 2/4분기 한국문학 번역지원사업 지원대상자 선정 ㅇ 한국문학번역원(원장 김주연)은 지난 5월 28일 2009년 2/4분기 한국문학 번역지원 대상작으로 7개 언어권 9건을 선정하였다. ㅇ 이번 심사는 2009년 1월 1일부터 3월 31일까지 접수된 10개 언어권 30건의 작품을 대상으로 실시되었다. 각 언어권별로는 영어 9건, 불어 3건, 독일어 1건, 중국어 7건, 일본어 3건, 러시아어 1건, 베트남어 3건, 불가리아어 1건, 스웨덴어 1건, 힌디어 1건으로 나뉘며, 장르별로는 소설 20건, 시 8건 , 고전 2건으로 나뉜다. ㅇ 위 신청작들을 대상으로 총 2차의 심사를 진행하여 2009년 2/4분기 한국문학 번역지원 대상작으로 총 9건이 선정되었으며 그 목록은 아래와 같다 ㅇ 각 지원대상자에게는 약정된 번역지원금이 지급될 것이며, 번역이 완료되면 해당 언어권의 현지출판사에서 출판될 예정이다. 2009년도 2/4분기 한국문학 번역지원 작품 목록 연번 언어권 번역지원 대상자 지원 작품 1 영어 정정선, 힐렐 슈와츠 김남조『김남조 시선집』 2 김원중, 크리스토퍼 메릴 문태준『그늘의 발달- 문태준 시선집』 3 불어 정은진, 자끄 바띨리요 황석영『개밥바라기별』 4 중국어 김호웅, 유광명, 김영금 박경리『토지 3권』 5 권혁률 김주영『멸치』 6 일본어 안우식 홍성원『그러나』 7 베트남어 황하이번 한강『채식주의자』 8 불가리아어 김소영 양귀자『모순』 9 스웨덴어 박옥경, 안데쉬 칼손 황석영『오래된 정원』 총 지원 건수 7개 언어권 9건

    알림광장 > 공지게시 > 공지사항

  • 한국문학번역원 번역아카데미 단기집중과정 최종 수강대상자 명단

    한국문학번역원 번역아카데미 단기집중과정 최종 수강대상자 명단 한국문학번역원 번역아카데미 단기집중과정에 관심을 갖고 신청해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1차 서류심사 및 2차 면접심사를 통해 아래와 같이 최종 수강대상자가 선정되었습니다. 본 과정에 더 많은 분을 모시지 못한 점을 양해하시기 바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최종 수강대상자 명단 언어권 이 름 (무순) 영어권 (9인) 이은경, 장은비, 김현희, Eugene Walter Larsen-Hallock, 박희숙, 민은영, 함수경, 주현아, 박경선 중국어권 (8인) 류지연, 김정민, 임세진, 홍미미, 방해옥, 유금단, 홍우리, 강위진 일본어권 (4인) 하시모토 치호, 강종일, 김경선, 장미영 등록 - 기간 : 2009년 5월 27일(수) - 6월 5일(금) - 등록비 : 10만원 - 등록방법 : 계좌입금 (신한은행 100-024-818410 예금주 : 한국문학번역원) 오리엔테이션 및 개강 : 2009년 6월 10일(수) 14:00, 본원 지하 1층 교육관 문의 : 교육연구실 이정근 tel. 02-6919-7751, email. marcos73@klti.or.kr ※ 선발심사 교수진 언어권 담당교수 소 속 비 고 영어 서태부 한국외대 통번역대학원 연세대학교 국문과 현대문학 박사 양귀자作 녹 등 번역서 출판 중국어 손지봉 이화여대 통번역대학원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대학원 문학박사 강석경作 '숲속의 방 深林之屋' (2005, 译文出版社) 등 번역서 출판 일본어 김순희 이화여대 통번역대학원 동양대학 일본문학 박사 법정스님作 '무소유 無所有' (2001, 東方出版) 등 번역서 출판

    알림광장 > 공지게시 > 공지사항

  • 한국문학 번역전문가 한국에 머물며 번역활동에 전념

    한국문학 번역전문가 한국에 머물며 번역활동에 전념 ○ 한국문학번역원(원장 윤지관)은 한국문학번역전문가가 국내에 머물며 번역작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국문학 번역전문가 레지던스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올해에는 6개 언어권의 최고급 번역가 9인이 2~4개월 동안 한국에 머물며 작가와의 만남, 문학기행 등을 통해 한국문학작품에 대한 이해를 보다 심화시키고 한국문학 번역활동에 전념하게 된다. ○ 이번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번역가 중에는 뛰어난 번역으로 한국문학을 현지에 소개한 공로가 널리 알려져 있는 독일어권 번역가 헬가 피히트(전 홈볼트대 코리아 연구소 소장)와 영어권 번역가 최양희(전 호주국립대 아시아∙쩽贄聆逵� 교수) 및 중국어권 번역가 한매(산동대학 한국어학과 부교수), 일본어권 번역가 아오야기 유우꼬(코리아문고 경영)등 한국문학번역상 수상자도포함되어 있다. ○ 고은 시인의 순간의 꽃을 이탈리아어로 번역한 빈첸자 두르소(베네치아 카포스카리대학 한국어문학 교수), 박완서 작가의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를 영어로 번역한 스티븐 엡스타인(뉴질랜드 빅토리아대학 교수), 이문열 작가의 시인을 중국어로 번역한 한매, 황석영 작가의 오래된 정원을 일본어로 번역한 아오야기 유우꼬 등 이들 최고급 한국문학 번역가들이 한국에 머물며 번역을 위한 자료를 조사하고 작가와 만나 작품에 대해 논의하는 과정은 아리랑 TV를 통해 다큐멘터리로 기록되어 해외 시청자들에게도 소개될 예정이다. ○ 이들 최고급 번역가들의 한국문학 번역활동이 세계독자들이 한국문학의 무한한 가능성을 발견할 수 있는데 기여하기를 기대해 본다. 한국문학 번역전문가 레지던스 프로그램은 기존 번역가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번역 후속세대에 대한 동기부여 차원에서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한국문학번역전문가 레지던스 프로그램 참여번역가 명단 성명 언어권 국적 소속 번역서 비고 최양희 영어 호주 전 호주 국립 캔버라대학 동양학 교수 한중록, 허난설헌시선집 (번역상 수상), 열하일기 등 2005년 제7회 한국문학번역상 번역상 수상 스티븐 엡스타인 영어 미국/뉴질랜드 뉴질랜드 빅토리아대학 교수 모순,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등 헬가 피히트 독일어 독일 전 훔볼트대학 한국학과 교수 그대 아직도 꿈꾸고 있는가(번역상 수상), 토지 1~6권 등 1995년 제2회 한국문학번역상 가작 수상 엘케 골셔트 정 독일어 독일 본대학 한국어학과 강사 안중근 의사의 평화를 위한 고백, 나도향 단편집, 등 빈첸자 두르소 이탈리아어 이탈리아 베네치아 카포스카리대학 한국어문학 교수 기생시조선, 아내의 상자, 구상시선, 순간의 꽃, 원미동 사람들 등 이바나 그루베로바 체코어 체코 프리랜서 번역가 님의 침묵, 카인의 후예, 선가귀감, 한시선집 등 한매 중국어 중국 산동대학 한국어학과 부교수 을화, 무녀도(번역상 수상), 시인 등 2003년 제6회 한국문학번역상 수상 허연순 중국어 중국 연변작가협회 부주석 옛우물, 짐승의 시간 등 아오야기 유우꼬 일본어 일본 코리아문고コリア文庫 경영 오래된 정원(번역상 수상), 한국의 민족문학론, 통일시대의 한국문학론, 고은 시집 등 2005년 제7회 한국문학번역상 번역대상 수상

    알림광장 > 공지게시 > 보도자료

  • 한국문학 번역 지정공모제 시행

    한국문학 번역 지정공모제 시행 ○ 한국문학번역원은 한국문학을 대표할 수 있는 작품들을 균형 있게 해외로 번역 소개하기 위해서 기존의 자유공모제 형식의 번역지원과 병행하여 지정공모제를 시행하기로 결정하였다. 올해부터 시행될 지정공모제를 위해서 번역원은 작년 11월, 활발한 평론활동을 하고 있는 평론가 9인으로 지정과제선정위원회(위원장 최원식)를 구성하여 네 차례의 회의 끝에, 1차로 2007년도 한국문학 번역 지정공모 대상 도서 25종을 선정하였다. (목록 참조) ○ 이 1차 목록은 전체 선정대상 도서 100종 중 1/4에 해당되는 것으로, 남은 75종은 연차적으로 선정, 발표될 예정이다. 총 100종의 지정도서 중 시는 20종, 소설은 80종이 선정될 예정이며, 소설 80종 중 해방 이전 작품은 24종, 해방 이후 작품을 56종 선정하기로 하였다. 매년 25종씩, 4년에 걸쳐 총 100종의 도서가 우선 번역 대상으로 지정된다. 지정공모 대상 작품은 가급적 출간된 단행본을 중심으로 선정하며, 단행본으로 출간되지 않은 선집 형태의 번역본을 지원하는 경우에는 작가의 대표작들을 포괄할 수 있도록 꼭 포함되어야 할 단편소설이나 시를 지정토록 하였다. ○ 선정위원회는 한국 근현대 문학작품 번역의 시급성에 공감했다. 이는 외국의 한국문학 연구자들에게 한국문학 전반에 대한 체계적이면서도 통시적인 접근을 용이하게 할 뿐만 아니라, 오늘의 한국 현실을 조금 더 깊이 이해할 수 있게 하는 데도 기여할 것이다. 자유공모제로 운영되어온 지금까지의 번역 사업은 개별 번역자의 취향과 능력에만 의존해온 것이 사실이다. 그 때문에 문학사적으로 중요한 작품들이 누락되기도 하였다. 따라서 이번 지정과제 선정을 위해 선정위원들은 한국 근현대문학의 전체 지형도를 그려내면서도 각 시대를 대표할 만한 작품을 선정하여 한국문학의 국제적 위상을 한층 더 높이는 데 기여하고자 한다. ○ 이번 1차 목록에서 지정과제는 시의 경우에는 5종 가운데 해방 이전 2종, 해방 이후 3종을 선정하였다. 소설 20종은 해방 이전 6종, 해방 이후 14종을 선정하였다. 소설의 경우 1차 선정에서는 1970, 80년대 소설을 대상으로 작성하였다. 1970, 80년대는 반독재민주화 운동에 문학이 활발하게 참여했던 시기일 뿐만 아니라, 새로운 문학담론의 형성과 배치를 통해 한국문학의 다양한 갈래가 형성, 확립되던 시기이기도 하여 이후의 선정 과정에서도 계속 중요하게 다뤄지고 더 추가될 예정이다. 앞으로 소설의 경우에는 연차적으로 50, 60년대 문학, 90년대 이후 문학 등으로 범주를 나누어 지정과제를 선정하게 된다. 그렇지만 이 목록 작업은 단순히 시대별 안배를 하는 데 치중하지 않고, 한국 문학의 역사적 흐름을 고려하면서도 시대와 국경을 이월할 가능성이 풍부한 우수한 작품들을 선정하는 것, 즉 한국문학의 정전을 구성하고자 하는 노력의 일환이기도 하다. ○ 따라서 선정위원들은 기계적이고 산술적인 심의방법을 지양하고, 다양한 문학적 쟁점에 대해 활발하면서도 다소 격렬한 토론을 펼쳤다. 예컨대 1970년대 대중소설을 어떻게 평가할 것인가는 대표적 쟁점의 하나였다. 이런 쟁점들은 앞으로 있을 논의과정에서도 계속 토론될 것이다. 이는 번역원 지정과제 선정이 단순히 번역 작품의 목록을 작성하는 것이 아니라, 한국문학 전반을 돌아보면서 개별 문학작품의 판단기준을 검토하는 대단히 중요한 작업이라는 의미이기도 하다. 모쪼록 이번 지정과제 선정 작업이 현재적 관점에서 한국문학의 위상을 재검토하는 과정을 통해 우리 문학의 국제화에 겸허한 디딤돌이 되기를 바란다. (지정공모 대상작품 선정위원 : 위원장 최원식, 김재용, 방민호, 심진경, 이광호, 이선옥, 임홍배, 성민엽, 황종연) 2007년도 지정공모 대상 도서 연번 도서명 원작자 출판사 기번역 언어 1 탁류 채만식 영, 일 2 만세전 염상섭 3 천변풍경 박태원 일 4 대하 김남천 체코 5 인간문제 강경애 독, 중, 일, 러 6 고향 이기영 중 7 마당 깊은 집 김원일 불, 독, 서, 일 8 휘청거리는 오후 박완서 9 다시 월문리에서 송기원 창비 10 원미동 사람들 양귀자 영, 독, 중 11 불의 강 오정희 문학과 지성사 12 아홉 켤레의 구두로 남은 사내 윤흥길 문학과 지성사 독 13 아버지의 땅 임철우 문학과 지성사 독 14 관촌수필 이문구 15 황제를 위하여 이문열 영, 불, 독, 일 16 낯선 시간 속으로 이인성 문학과 지성사 불, 서 17 서편제 이청준 열림원 영, 독, 서 18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조세희 영, 불, 독, 일, 러, 몽골, 헝가리,불가리아 19 순이 삼촌 현기영 창비 20 객지 황석영 창비 21 진달래꽃 김소월 영, 불, 러, 베트남 22 백석시전집 백석 창비 23 타는 목마름으로 김지하 독 24 김수영 전집 김수영 민음사 25 게 눈 속의 연꽃 황지우

    알림광장 > 공지게시 > 보도자료

  • 2006년도 3/4분기 한국문학 번역지원사업 지원대상자 선정

    2006년도 3/4분기 한국문학 신규 번역지원사업 지원대상자 선정 한국문학번역원에서는 지난 8월 25일 2006년 3/4분기 한국문학 신규 번역지원 대상작으로 7개 언어권 16건을 선정하였다. 이번대상자 선정 심사는 2006년 4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접수된 13개 언어권 36건의 작품을 대상으로 실시되었다. 지원 신청한 작품들을 각 언어권별로 살펴보면 영어 7건, 불어 4건, 독일어 6건, 스페인어 3건, 중국어 8건, 이태리어 1건, 스웨덴어 1건, 헝가리어 1건, 세르비아어 1건, 터키어 1건, 아랍어 1건, 베트남어 1건, 몽골어 1건으로 나뉘며, 장르별로 살펴보면 소설이 25건, 시 5건, 고전 6건으로 나뉜다. 위 신청작들을 대상으로 총 3차의 심사를 진행하여, 4건의 고전과 12건의 현대문학작품이 2006년 3/4분기 한국문학 번역지원 대상작으로 선정되었다. 각 지원대상자에게는 약정된 번역지원금이 지급될 것이며, 번역이 완료되면 해당 언어권의 현지출판사에서 출판될 예정이다. 2006년도 3/4분기 한국문학 번역지원사업 지원대상자 명단 연번 언어 번역자/공역자 작품명 (원작자) 1 영어 김달용(전남대 영어교육과 교수) 해동이적(홍만종) 2 하인즈 인수 펜클(뉴욕주립대 영어과 조교수) 구운몽(김만중) 3 정하연(번역가)/자넷 톰슨(작가) 현의 노래(김훈) 4 황선애(세명대 국제교육원 강사)/ 호라스 제프리 하지스(고려대 영어영문학과 교수) 아담이 눈뜰 때(장정일) 5 불어 조르주 지겔메이어 (L'Harmattant 출판사 한국 담당)/ 변정원 (번역가) 태백산맥 5권(조정래) 6 독일어 왈 바바라(성균관대 유교철학 박사과정)/ 이동명(성균관대 유교철학 박사과정) 이옥의 전과 부(이옥) 엘케 콜셔트 정(본대학교 한국어학과 강사)/ 정형강(번역가) 연암소설(박지원) 7 8 이 하이케(함부르크대학교 독어독문과 재학)/ 이태훈(전남대 강사) 소슬한 밤의 이야기(이호철) 9 스페인어 권은희(덕성여대 서반아어과 부교수)/ 성초림(한국외대 외국문학연구소 책임연구원) 아내가 결혼했다(박현욱) 10 민용태(고려대 서어서문학과 교수) 미겔 갈라네스(꿈브레 예비대학 교수) 김종길 시선(김종길) 11 중국어 장기(경희대 중국어학과 강사) 모순(양귀자) 12 김호웅(연변대 한국학연구중심 소장)/ 유광명(낙양외대 중문학과 강사)/ 김영금(낙양외대 한국어학과 부교수)/ 김덕부(번역가)/전화민(연변대 한국어학부 부교수) 토지 1권(박경리) 13 최유학(서울대 국어국문학 박사과정) 내 여자의 열매(한강) 14 성룡철(연변TV방송국 부국장) 천둥소리(김주영) 15 스웨덴어 안데쉬 칼손(런던대학교 한국학과 강사)/ 박옥경(번역가) 한씨연대기(황석영) 16 터키어 이난아(한국외대 터키어과 강사) 파흐레띤 아르슬란(터키 빌켄트대학 통번역학 교수) 귀천(천상병)

    알림광장 > 공지게시 > 공지사항

  • 2005년도 1/4 분기 한국문학번역지원 2차심사 총평

    2005년도 1/4 분기 한국문학번역지원 2차심사 총평 ○ 한국문학 신규번역지원사업 2005년도 1/4분기 신청건수는 10개 언어권 38 작품이었으나, 미비 사항으로 탈락한 1개 작품을 제외하고 총 10개 언어권 37건이 1차 심사에 회부되었다. 각 언어권 심사를 거쳐 2차 심사 대상에 오른 10개 언어권 21 작품 중에 최종적으로 8개 언어권 11개 작품이 지원 대상으로 선정되었다. 최종 심사에 회부된 작품들의 특성을 살펴보면, 전체적으로 소설 분야가 강세였으며, 고전이 모두 7건으로 예년에 비해 높은 비율을 나타냈다. 또한 눈에 띄는 것은 작품성뿐 아니라 학술적 자료로서 가치를 지닌 작품이 다수 포함되었다는 점이었다.이들에 대한 심사 결과를 언어권별로 보면 다음과 같다. ○영어권에서는 모두 검은꽃, 김영하 단편선 (이상 김영하), 그리고 식민지시대 프롤레타리아 문학선집(이기영 외) 세편의 작품이 최종심사 후보에 올랐다. 이 중 김영하의 검은꽃이 문학성과 번역완성도 면에서 가장 좋은 점수를 받아 번역지원 대상으로 선정되었다. 식민지시대 프롤레타리아 문학선집는 문학적 가치 외에도 학술적 가치가 높은 것으로 평가되었지만, 선정 작품 수의 제한으로 인하여 부득이하게 제외되었다. 마지막 작품인 김영하 단편선의 경우는 앞의 두 작품에 비하여 문학성과 번역자들의 해당언어 구사능력에서 낮은 점수를 받은 이유로 최종 선정에서 제외되었다. ○불어권에서는 최종 후보에 오른 세 작품 모두 높은 문학적 가치를 지니는 것으로 평가되어 선정에 어려움이 많았다. 이 작품들 중에 한수산 원작의 부초가 원작의 난해함에도 불구하고 번역이 충실하게 이루어진 점을 감안하여 선정되게 되었다. ○독일어권에서는 김훈의 칼의 노래와 박희진의 박희진 시선이 해당국에서의 수용 기대치를 비롯한 모든 항목에서 고른 점수를 받아 선정되게 되었다. 김승옥 단편선의 경우 해당국에서의 수용 기대치 항목에서 상대적으로 낮은 점수를 받아 부득이하게 다음 기회를 기약하게 되었다. ○러시아어권에서는 최종 후보에 오른 세 작품이 모든 심사 항목에서 고른 점수를 받았지만 문헌의 가치, 해당작의 학술적 성격, 작품의 중요성 등을 고려하여 연암집과 삼국유사를 선정하게 되었다. 아쉽게 최종심사에서 제외된 김동리 원작의 을화의 경우 다음 기회를 기약하기로 했다. ○몽골어권의 경우 춘향전이 최종심사에 올랐는데, 문헌적 가치 외에도 현지에서 한국문화에 대한 관심도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는 점, 한국과 몽골과의 역사적 관계 등 다양한 측면을 고려하여 번역지원대상 작품으로 선정하게 되었다. ○스웨덴어권에서는 김영하 원작의 엘리베이터에 낀 그 남자는 어떻게 되었나가 최종심사 후보에 올랐다. 이 작품의 경우 번역자의 원작에 대한 이해도 및 해당 언어 구사능력이 일단 높은 점수를 받았으며, 스웨덴 역시 한국문학의 미개척지 중 하나라는 점이 추가되어 선정되게 되었다. ○우크라이나어권의 경우 김동인, 나도향 등의 작품으로 구성된 한국문학 단편선이 최종심사 후보에 올랐다. 이 작품들이 지니는 문학적 가치 외에도 우크라이나어권에 아직까지 한국의 문학작품이 번역, 소개되지 않았던 지역이라는 점이 더해져 지원 작품으로 선정되게 되었었다. ○중국어권에서는 김주영의 홍어, 양귀자의 모순, 조정래의 태백산맥, 오정희의 옛우물 네 편의 작품이 최종심사 후보로 선정되었다. 이 중에서 홍어와 옛우물이 작품의 내용, 현지에서의 수용도와 더불어 해당 번역자의 역량 등이 모든 심사위원들로부터 높은 점수를 받아 선정되게 되었다. 조정래의 태백산맥의 경우 작품의 가치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지만, 번역의 어려움이나, 작품의 내용과 엄격한 중국 현지 검열 기준 등 많은 문제점들이 제기되어 이번 지원 대상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하였다. ○일본어권에서는 한국의 전통공예가 단독으로 최종심사 후보에 올랐다. 학술적 가치에서 높은 점수를 받기는 했지만 우선 비문학작품이라는 점, 그리고 1차 심사에서 다른 언어권의 작품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만족스러운 점수를 얻지 못해 다음 기회를 기약하기로 하였다. ○이번 심사에서는 대부분의 작품과 번역본들이 심사위원들의 높은 평가를 받았지만 번역지원 대상작품 수의 제한으로 인하여 선정에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이번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 작품들에 대하여 해당 신청자만큼이나 심사위원들도 아쉬운 마음을 떨칠 수 없었다는 점을 밝혀두고 싶다. 이 작품들을 다음 심사에서 다시 접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 심사위원장 : 안삼환(서울대 독문과)심사위원 : 서숙(이화여대 영문과), 조병준(인하대 불문과), 박종소(서울대 노문과), 박재우(한국외대 중국어과), 이남호(고려대 국어교육과)

    알림광장 > 공지게시 >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