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차언어 낭독회

의의

‘번역한 시’라는 뜻의 ‘역:시(譯:詩)’는 시인과 번역가가 함께 꾸미는 다국어 교차언어 낭독회입니다. 낭독회에 오를 시는 초청 시인이 직접 고르고, 이후 번역가의 손을 거쳐 외국어로 재탄생됩니다. 2016년 ‘문화가 있는 날-작가와의 만남’에서 시작한 ‘역:시(譯:詩)’는 2017년 시집서점 위트앤시니컬로 자리를 옮겨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2019년부터는 인천, 강원 등 7개 지역으로 넓혀, 더 많은 지역의 독자들에게 다가가고 있습니다. 2020년부터는 소설 낭독회를 도입하여 독자들이 향유할 수 있는 문학의 폭을 넓히려고 합니다.

역대행사

역대행사
년도초청시인(번역어)지역
2017유희경(스페인어), 하재연(영어), 김행숙(프랑스어), 문태준(독일어)서울
2018신미나(중국어), 신철규(일본어)서울
2019황인찬(일본어), 유계영(프랑스어)서울
신현수(중국어), 권혁소(독일어), 이종형(일본어), 육근상(영어), 복효근(프랑스어), 권선희(러시아어), 김수우(스페인어)인천, 강원 등 전국

담당자정보